철도공단,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종합시험운행 착수
철도공단,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종합시험운행 착수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2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연장 44.1km, 사업비 1조1800억원 투입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올해 12월 말 개통 예정인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구간의 종합시험운행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은 총 연장 44.1km로 사업비 1조1800억원을 투입해 추진해 왔으며, 지난 4월 종합시험운행의 첫 단계인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오는 7월 31일까지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단계별로 속도를 증가해 선로구조물․차량연계성 등 9개 분야 86개 항목에 대해 시설물검증시험을 시행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11월 영업시운전을 거쳐 올해 12월말 개통할 예정이다.

특히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구간에는 각 객차에 동력장치가 분산돼 가⋅감속 및 열차운행의 효율성이 뛰어나 시속 260km로 운행이 가능한 EMU260 차량이 처음으로 투입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현재 청량리역에서 제천역까지는 ITX 새마을로 1시간 40분 소요되는데, 금년 말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구간이 개통되면 전철로 56분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되어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사업도 적기에 개통하여 국민들께 빠르고 안전한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종합시험운행을 위해 지난 19일부터 전기 공급을 시작했으며, 전차선로에는 2만5000볼트의 특고압 전기가 흘러 선로변 지역주민들께서 감전 등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