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코로나19 대응 화상상담 1만건 '돌파'
KOTRA, 코로나19 대응 화상상담 1만건 '돌파'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3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목표 10배 넘겨... 성약은 147건에 5100만 달러
KOTRA가 화상상담 1만건을 돌파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화상상담을 본격 추진한 올해 상반기에 온라인 상담 1만298건을 달성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이 사이버무역상담 현장을 방문해 바이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KOTRA(사장 권평오)가 화상상담 1만건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월, KOTRA는 코로나19에 대응해 3개월 내 1000건을 목표로 삼았지만 10배가 넘는 1만298건을 달성했다.

화상상담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2월 중순부터 상담 건수는 일평균 106건을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4108개 기업이 참가해 약 2.5건씩 상담했다.

해외바이어는 모두 4745개사였다. 중국, 서남아, 동남아·대양주에서 주로 참여했다. 해당지역 상담비율이 약 50%지만 최근에는 북미·유럽시장 참가가 활발해지고 있다.

상담품목은 화장품, 생활용품, 식품 등 소비재 분야가 54.2%로 비중이 가장 컸다. 자동차부품, 기계부품, 전기전자 등 중간재 분야 상담도 늘어나고 있다. 렌즈부품을 생산하는 D사는 “코로나19 틈새수요로 열화상카메라와 같은 품목에서 기회를 찾고 있다”며 “바이어 발굴에 화상상담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출성과도 나왔다. 규모는 147건·5100만 달러로 집계됐다. K-방역 브랜드를 활용한 진단 의료기기·위생용품 분야가 56건으로 가장 많았다. 자가격리, 재택근무가 늘면서 기능성 화장품, 간편식 등 홈코노미 분야 소비재 성약이 54건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뉴델리무역관이 지원한 H사는 3년간 200만달러 규모 도로 가드레일 공급계약을 맺었다. 화상으로 구체적 조건을 논의하고 온라인으로 계약서를 교환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지난 4개월 동안 상담기회를 늘리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면 이제는 사후관리를 통해 내실을 다질 계획이다”며 “긴급바우처를 통한 샘플배송 지원, 글로벌 OEM사 구매정책 웹세미나, 바이코리아 내 온라인전시회 등 다양한 비대면 사업을 화상상담과 연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