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 화재대피시설 ‘살리고’…국가안전인증 ‘4관왕’ 달성
디딤돌, 화재대피시설 ‘살리고’…국가안전인증 ‘4관왕’ 달성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7.27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아파트에 설치된 디딤돌의 ‘살리고’
실제 아파트에 설치된 디딤돌의 ‘살리고’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탈출형 화재대피시설 제조 전문 기업 디딤돌(대표 한정권)의 무동력 승강식 피난기 ‘살리고’가 행정안전부 재난안전제품 인증 절차를 통과하며 ‘국가안전인증 4관왕’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재난안전제품 인증 제도는 국민 안전과 밀접한 제품에 대해 국가가 공식적으로 품질을 인증하는 제도다. 재난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우수 기술을 발굴, 인증해 국민의 일상생활 속 안전을 증진하는 게 목적이다.

디딤돌은 이번 인증으로 △공공기관 우선 구매 등을 통한 판로 지원 △금융 지원 △정부 연구개발 사업 신청 시 우대 등 정부와 공공기관의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디딤돌은 올해에만 살리고로 4차례 안전 인증을 받았다. 올 1월 한국소방산업기술원 성능인증서에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신기술 인증(NET) △국토교통부 아파트 대피시설 인정 8호 취득 △행정안전부 재난안전제품 인증으로 국가안전인증 4관왕 달성에 성공했다.

현재 살리고는 요양원, 유치원, 병원을 비롯해 주상복합빌딩, 오피스텔, 아파트 등 화재 위험성이 높고 한 번 사고가 발생하면 피해가 큰 건물을 중심으로 보급되고 있다.

기존 사다리 방식(하향식 피난구 내림식 사다리)은 임산부,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재난 약자가 이용하기 어렵고 위험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살리고의 승강식 피난기는 보호 덮개를 열고 승강판에 올라 안전 손잡이를 잡은 뒤 페달을 밟으면 바로 아래층으로 내려갈 수 있어 피난이 쉽다.

디딤돌에 따르면, 사람 1명이 대피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7초다. 4인 가족 기준으로 40초면 모든 가족이 피난할 수 있는 셈이다.

올 4월 울산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로 두 형제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 최근에는 이천, 용인 물류센터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화재 위험성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과 관련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수도권 아파트 재건축, 재개발 조합들을 중심으로 살리고 도입과 설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곳이 늘고 있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을 비롯해 여러 건설 업체도 살리고 승강기를 도입한 상태다.

디딤돌 한정권 대표는 “더욱더 안전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국민을 살리는 길”이라고 강조하며 “소방관의 생명까지도 살리겠다는 마음으로 제품 개발에 전력투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