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부산 남구청 ‘스마트 그늘막’ 설치 지원
주택금융공사, 부산 남구청 ‘스마트 그늘막’ 설치 지원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0.08.12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도·바람에 따라 자동 개폐, 보안등으로 지역주민 도움
경성대부경대역 2번 출구에 설치되어 있는 ‘HF 스마트 그늘막‘ 모습
경성대부경대역 2번 출구에 설치되어 있는 ‘HF 스마트 그늘막‘ 모습

 

[건설이코노미뉴스]"‘HF 스마트 그늘막’에서 더위를 피하세요!"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지역주민의 폭염피해를 줄이기 위해 부산광역시 남구청(구청장 박재범)의 ‘HF 스마트 그늘막’ 설치를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스마트 그늘막은 사물인터넷(IOT)과 태양광기술이 접목된 차양막으로, 온도와 바람에 따라 자동으로 개폐되고 야간에는 LED조명이 켜져 보안등 기능도 제공된다.

HF 스마트 그늘막은 HF공사 본사 소재지인 부산 남구지역의 유동인구가 많은 횡단보도 4곳에 설치되며, 폭염 및 비바람 피해를 예방하고 야간에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등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이번 스마트 그늘막 설치로 지역주민들이 폭우와 폭염이 반복되고 있는 올 해 여름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부산 이전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주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