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건설업 체감경기,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먹구름’
8월 건설업 체감경기,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먹구름’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9.0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산연, 전월 대비 4.0p 하락한 73.5 머물러
종합 CBSI 추이(자료제공=한국건설산업연구원)
종합 CBSI 추이(자료제공=한국건설산업연구원)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8월 건설업 체감경기가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인해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재영)은 1일 8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4.0p 하락한 73.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CBSI는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지난 2∼5월까지 4개월 동안 60선의 부진을 지속하다 6월에 14.6p 반등해 80선에 근접했다.

하지만 7월에는 다시 1.9p 감소하고, 8월에도 4.0p 하락해 70선 초반인 73.5를 기록하며 부진했다.

하락 배경에는 혹서기 공사가 감소하는 계절적 영향과 지난달 최장기간 장마로 인해 건설 공사 기성 진척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통상 8월 혹서기 공사 물량이 감소하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지수가 전월 대비 4∼6p 정도 감소한다. 특히 세부 BSI를 분석한 결과 건설공사 기성 BSI가 전월보다 14.9p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인해 건설기업들이 기성 및 공사 진척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9월 지수는 8월 대비 3.6p 상승한 77.1로 전망된다.

박 부연구위원은 “여름철 비수기가 끝나는 계절적 영향으로 지수가 상승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다음 달 전망치는 이러한 영향이 지수에 반영된 것으로, 공사 발주와 기성 진척이 8월보다는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