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2000억 규모 인니 광역상수도 사업 ‘품안에’
수자원공사, 2000억 규모 인니 광역상수도 사업 ‘품안에’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1.0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공공·민간 협력 ‘물산업 팀 코리아’ 최초 해외진출 사례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우리나라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와 인근 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2000억원 규모의 까리안 광역상수도 국제경쟁입찰사업을 품에 안았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 컨소시엄이 이 사업을 지난 5일에 최종 수주했다고 최근 밝혔다.

까리안 광역상수도 사업은 2015년 6월에 착공해 내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인 자카르타로부터 약 50km 거리에 있는 까리안 댐을 수원으로, 자카르타주, 땅그랑시, 남땅그랑시 3개 지자체에 하루 약 40만 톤의 수돗물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우리 정부는 한국의 물관리 정책과 기술 전파를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지속적으로 교류해 왔다. 지난 2017년 11월 한-인니 정상회담을 계기로 수자원공사가 본 광역상수도 사업을 인도네시아 정부에 제안해 사업화하게 됐다.

정부간 협력을 토대로 물관리 전문 공공기관이 사업을 제안해 수주하고, 향후 설계 및 시공에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물산업 팀 코리아’ 해외진출의 대표적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사업비 조달에도 우리나라의 여러 개발금융 지원자금을 활용했다. 까리안 댐 건설 및 댐에서 정수장까지의 관로 설치(내년 착공 예정)는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등 우리 정부의 금융 지원으로 진행 중이며, 이번에 수주한 사업인 정수장 및 정수장에서 각 지자체까지의 관로 건설과 운영관리는 민관합작투자(PPP) 사업으로 진행된다.

또한 한국판 광역상수도를 해외에 수출한 최초 사례로, 우리 정부가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인 해외진출 사업의 본보기(모델)가 이번 사업 최종 수주를 통해 그 결실을 맺게 됐다.

이를 통해 설계, 건설 및 기자재·부품 등 다양한 부문의 신남방 물 시장 진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는 그간 신남방 국가를 대상으로 한 물산업 진출 확대를 위해 ▲맞춤형 접근 ▲팀 코리아 진출 ▲한국판 그린·디지털 뉴딜 확산이라는 3대 정책방향을 설정, 추진해 왔다.

‘맞춤형 접근’을 위해서는 국가별로 상이한 물 관련 현안 및 협력 수요를 감안해 다양한 협력을 추진해 왔다. 정부간 교류 및 국제기구 활동을 토대로 협력사업을 도출하고, 맞춤형 무상원조 사업을 활용해 후속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했으며, 국제 물 교육을 제공해 우리 물 관리 정책과 기술을 널리 알려왔다.

‘팀 코리아 진출’ 확대를 위해서는 정부 및 공공기관, 민간기업과 전문가를 한 팀으로 구성해 대규모 사업 수주를 위해 협력하는 ‘물산업 팀 코리아’를 구성하는 한편, 사업 단계별 정부 지원제도를 기획하고 운영해 ‘일괄(원스톱) 물산업 해외진출 지원체계’를 확립했다.

‘한국판 그린·디지털 뉴딜 확산’을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스마트 물 기반시설 및 수재해 예방·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현지 생활환경 개선에 기여하고, 수력·수상태양광 등 저탄소 에너지 기술 전수로 신남방 지역의 녹색전환 실현에 힘써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우리나라 물 기술을 토대로 현지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한편, 물산업 신남방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