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건설참여자 ‘안전관리 수준평가’ 컨설팅 실시
국토안전관리원, 건설참여자 ‘안전관리 수준평가’ 컨설팅 실시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3.0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현장 안전관리 역량 향상 기여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은 건설안전 정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올해 신규로 안전관리 수준평가를 받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안전컨설팅을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안전관리 수준평가’는 건설공사 참여자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 관련 점검활동 및 교육, 재해예방 활동, 안전시스템 운영 여부 등을 평가해 공개하는 제도로,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2016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올해 안전관리 수준평가 대상은 모두 287개소이며, 이 중 신규 대상이 109개소에 달한다.

국토안전관리원의 컨설팅은 제도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 신규 업체들 가운데 현장 안전관리의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시공사들에게 법적 의무사항 등을 안내함으로써 수준 미흡 및 부실 업체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참여를 희망한 39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된 안전컨설팅은 지난 2월 9일부터 25일까지 건설기술진흥법 및 법적 의무사항 안내, 수준평가 세부항목 관련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됐다.

대면 및 비대면 온라인 방식 두 가지로 실시된 컨설팅이 끝난 후 실시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4%가 컨설팅에 만족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안전관리 수준평가 제도의 정착을 위해 올 하반기에는 수준 미흡(평가결과 60점 미만)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박영수 원장은 “안전관리 수준평가와 관련한 설명회 및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역량을 향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