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문화 취약계층 청소년 위한 '어울림 음악회' 개최
금호건설, 문화 취약계층 청소년 위한 '어울림 음악회' 개최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04.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로 재한몽골학교서 열려
어울림 음악회에서 피아노를 연주 중인 금호건설 경영지원팀 박찬희 사원.(사진제공=금호건설)
어울림 음악회에서 피아노를 연주 중인 금호건설 경영지원팀 박찬희 사원.(사진제공=금호건설)

 

[금호건설(대표이사 서재환)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제2회 '어울림 음악회'를 개최했다.

지난 6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재한몽골학교에서 열린 음악회는 지난 2020년 11월 지적장애 특수학교인 용인강남학교에서 열린 제1회 어울림 음악회를 시작으로 이번이 두 번째다.

어울림 음악회는 금호건설과 청소년의 행복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는 사단법인 더불어배움(이사장 이영선)이 문화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더 많은 문화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함께 기획한 행사다.

특히 최근 코로나 19(COVID-19)로 공연 등 문화 활동을 접할 기회가 더욱 적어진 학생들의 정서적 치유와 문화의 일상화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기획됐다.

이번 어울림 음악회는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됐다.

재한몽골학교의 중학생 약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어울림 음악회에서는 금호건설 직원이 직접 연주자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금호건설 경영지원팀의 박찬희 사원은 피아니스트 이루마의 '샤콘느(Chaconne)'와 영화 '라푼젤'의 삽입곡인 'I see the light'를 피아노로 연주하며 아름다운 공연을 선사했다.

이어진 공연에서는 인디밴드 '빈채'가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대중음악 공연을 선보이며 학생들의 큰 호응을 모았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소외되고 문화 활동을 접하기 어려운 학생들에게 잠시나마 웃음과 행복을 전달해 줄 수 있어 보람과 감동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어울림 음악회를 기다리는 전국의 많은 특수학교를 찾아가 음악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