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전남도의회 의원단 진도대교 현장 방문
국토안전관리원, 전남도의회 의원단 진도대교 현장 방문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10.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국토안전관리원은 전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최무경 위원장 등 의원 10명이 지난 12일, 바지선 충돌 사고 이후 통행이 제한되고 있는 전남 진도군 진도대교를 찾아 교량 관리 현황을 청취하고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국토안전관리원이 유지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진도대교에서는 지난 8월 2일, 허용 통과높이를 초과한 항만 준설용 바지선이 교량 시설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교량 보강거더 아랫 부분에 긁힘과 균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사고 후 진도대교는 안전점검을 위해 차량통행이 제한된 상태다. 해남군과 진도군을 오가는 차량들은 진도대교와 나란히 이어져 있으면서 사고 피해가 상대적으로 작은 제2진도대교를 이용하고 있다.

이날 교량을 둘러본 도의원들은 “조속한 보수‧보강으로 주민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국토안전관리원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