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건설, ‘소규모정비사업’서 두각...주택사업 ‘훈풍’
DL건설, ‘소규모정비사업’서 두각...주택사업 ‘훈풍’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10.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석관1-3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사진=DL건설)
서울 석관1-3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사진=DL건설)

 

[건설이코노미뉴스] DL건설이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중심으로 하반기 소규모정비사업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DL건설은 서울과 대구에서 9월 이후 2건의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DL건설은 9월 11일 서울 석관동 332-72번지 일원의 ‘서울 석관 1-3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을 540억원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지면적 8559㎡ 부지에 202가구, 지하 2층~지상 15층, 4개동 규모의 주거시설 등을 건설하는 것이다. 공사기간은 약 25개월이다. 

이곳은 서울 지하철 6호선 돌곶이역 남쪽에 위치해 편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인근에는 총 2만 가구 규모의 장위뉴타운이 자리잡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와 인접한 곳이다.

석관 1-3구역에는 ‘e편한세상’만의 라이프스타일 맞춤 평면인 ‘C2 HOUSE’가 적용될 예정이다. 
C2 HOUSE는 고객의 니즈(Needs)에 맞춰 자유롭게 평면을 변경할 수 있는 설계다. 이번 수주를 통해 DL건설이 석관동 지역 내 e편한세상 ‘브랜드 타운화’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서울 석관동 일대는 노후 주거지 밀집 지역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이 활발히 추진 중이다. 현재 1-7구역 또한 최근 주민 동의율 80%를 확보하며 조합 설립 요건을 갖춘 바 있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까지 가로주택정비사업 범위를 확대하며 DL건설은 소규모정비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모양새다. DL건설은 서울 석관 1-3구역에 이어 이달 대구 수창동 84-1번지 일원의 가로주택정비사업을 674억원에 수주했다.

이 사업은 대구 중구 수창동 84-1번지 일원 9406㎡를 대상으로 연면적 4만5520㎡, 312가구 및 근린생활시설을 짓는 것이다. 지하 3층 ~ 지상 25층, 4개동이 규모다. 

해당 지역은 대구 지하철 3호선 달성공원역이 도보권에 위치한 역세권 단지다. 또한 ▷수창초등학교 ▷종로초등학교 ▷계성중학교 ▷칠성고등학교 등이 인접하며 우수한 교육 환경을 갖춘 건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달성공원 ▷대구동산병원 ▷DGB대구은행파크 등이 인접해 생활 인프라 또한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소규모정비사업의 성과는 오랜 기간 주택사업에서 쌓아 올린 노하우에 브랜드 파워가 더해진 결과라는 게 DL건설 측의 설명이다. 

DL건설은 지난해 7월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을 통해 출범한 회사로, DL이앤씨 등이 속한 DL그룹의 계열사다. DL건설은 지난해 수주 2조7059억원, 매출 2조799억원을 달성하며 2021년 시공능력평가 12위다. 

e편한세상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지난해 정비사업 1조 클럽에 가입하며 정비사업 분야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DL건설 관계자는 “소규모정비사업에서도 당사가 보유한 주택사업 역량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살기 좋은 주택을 짓기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