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디지털 트윈’ 활용한 특수교 안전관리체계 구축
국토안전관리원, ‘디지털 트윈’ 활용한 특수교 안전관리체계 구축
  • 이태영 기자
  • 승인 2021.10.28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까지 기본계획 수립…특수교량 안전관리 강화 기대
국토안전관리원이 유지관리를 맡고 있는 경남 하동군 노량대교 전경.
국토안전관리원이 유지관리를 맡고 있는 경남 하동군 노량대교 전경.

 

[건설이코노미뉴스] 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 이하 관리원)은 보다 효율적이고 신뢰도 높은 특수교량 관리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디지털 트윈 모델 기반 특수교 안전관리체계 구축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했다고 최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의 하나로, 기계나 장비 등을 3차원의 가상세계에 구현하는 것을 말한다. 이 가상공간에서 새로운 기법을 적용하거나 제품을 만들기 전에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미리 파악하고 해결하는 기술이 디지털 트윈 기술이다.

관리원은 특수교량 유지관리에 디지털 트윈을 접목하기로 하고 내년 4월까지 기본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실측 데이터 기반의 가상공간 모의시험을 통해 교량 유지관리 시 예상되는 문제점을 신속하고 정확히 파악해 신뢰성 있는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용역의 최종 목표다.

관리원은 디지털 트윈 관련 환경 및 현황 분석, 목표모델 설계, 이행계획 수립 등이 포함되는 기본계획이 마무리 되면 단기 및 중장기 계획을 추가 수립해 특수교량 유지관리에 디지털 트윈 모델을 본격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박영수 원장은 “이번 용역은 특수교량 안전관리체계 강화는 물론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한 디지털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