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재정지원 창신대 간호학과, 메타버스서 ‘나이팅게일 선서식’
부영그룹 재정지원 창신대 간호학과, 메타버스서 ‘나이팅게일 선서식’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11.15 15: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신대 메타버스 나이팅게일 선서식(제공 창신대학교)
창신대 메타버스 나이팅게일 선서식(제공 창신대학교)

 

[건설이코노미뉴스] 부영그룹이 재정 지원 중인 창신대학교 간호학과(학과장 제남주 교수)는 지난 10일 제11회 나이팅게일 선서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와 화상채팅 기능이 특징인 게더타운 플랫폼을 이용하여 메타버스 형식을 활용해 진행됐다. 나이팅게일 선서식은 임상실습을 앞 둔 간호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간호사로서의 책임감과 봉사를 실천할 수 있도록 다짐하는 전통적인 행사이다.

게더타운 플랫폼에서 진행된 제11회 나이팅게일 선서식에는 김가린 학생 외 128명이 선서생으로 참석했으며, 학교를 대표해 창신대학교 신희범 이사장, 이원근 총장 외에 주요 보직자들과 간호학과 교수들이 참석했다. 

경남간호사회 박형숙 회장,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이영준 병원장,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신미란 간호본부장은 동영상 메세지로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이원근 창신대 총장은 “항상 실험정신이 살아 있고, 새로운 것을 추구해야 하는 대학 학문의 본질을 잘 살린 행사인 것 같다.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새로운 환경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실력과 인성을 갖춘 창신대학교 출신 간호사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축사를 남겼다. 

이에 김가린 학생대표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메타버스 공간에서의 나이팅게일 선서식은 새로운 경험이며, 학교에서의 새롭고 다양한 경험들이 현장에서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화답했디.

한편, 창신대학교 간호학과(학과장 제남주)는 ‘성실과 봉사’라는 건학이념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인성을 중요하게 교육하고 있으며, 의료기술을 실현할 수 있는 간호술을 비롯한 환자들과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공감능력을 향상시키는 감성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변화되는 현장에서 요구하는 간호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산-학-연의 활동을 끊임없이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11-16 02:24:38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헌법(을사조약.한일병합 무효, 대일선전포고),국제법, 교과서(국사,세계사)를 기준으로, 일제강점기 잔재를 청산하고자하는 교육.종교에 관심가진 독자입니다.Royal성균관대(국사성균관자격,한국 최고대),서강대(세계사의 교황윤허반영,성대다음Royal대)는 일류.명문끝.

윤진한 2021-11-16 02:24:00
필자는 국사와 세계사, 헌법.국제법 중심이라, 대중언론이나 입시지의견은 반영치 않습니다.

수능이나 대입은 국민적인 관심사라 여러가지 의견들이 필요합니다. 왜구 잔재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해방후 한국영토에 주권이나 학벌은 없었지만, 일제 잔재를 청산하지 못해, 등록만하면 발행가능하던 대중언론과 일제잔재 대중언론등에서 발호해 옴. 해방후 미군정 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한국에 주권없는 적산재산 형태의 국가 재산에 불과)를 국립대로 하려고 하자 서울대생들이 등록거부.자퇴하였음.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