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소기업·소상공인 특별대출 3600억원 지원
우리은행, 소기업·소상공인 특별대출 3600억원 지원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2.07.23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최효연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순우)은 유럽 재정위기와 전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보증을 통해 36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출은 금융기관 특별출연 협약보증 방식으로, 우리은행에서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0억원을 출연하고 이를 재원으로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이 12배의 보증서를 발급하여 총 3,600억원의 자금이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지원된다.
 
재단은 보증금액 5000만원 내에서는 전액보증을, 5000만원을 초과하는 보증에 대해서는 90% 부분보증하는 방식으로 금융기관의 리스크를 줄여 보다 쉽게 소기업·소상공인들이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뿐만 아니라 보증료도 0.2%포인트를 감면하고 고객의 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5%대의 대출금리를 적용해 소기업·소상공인 부담을 대폭 완화시켰다.
 
대출 신청은 전국 각 지역신용보증재단이나 우리은행 각 지점에서 접수를 받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특별자금지원이 경기회복 지연에 따른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우리경제의 근간이 되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을 위해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 제공으로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