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사랑의 집' 고치기 사업 시동
주택금융공사, '사랑의 집' 고치기 사업 시동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3.05.12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3억5000만원 들여 140채 수리 계획
▲ 서종대 주택금융공사 사장(오른쪽)과 한상삼 사단법인 주거복지연대 공동체주거문화위원장이 지난 9일 서울 남대문로 주택금융공사 본사에서 HF사랑의 집 사업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서종대)는 사단법인 주거복지연대와 ‘HF사랑의 집’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사업은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장애인 가구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공사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2012년 1차 사업에 이어 올해도 12월까지 진행된다.

또 이 기간 동안 공사의 모든 직원이 교대로 집고치기 봉사활동에 참여해, 도배·장판·난방시설 등에 대한 개보수 공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서종대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협약식에서 “지난해 ‘HF사랑의 집’ 사업에 공사가 나서서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렸다”면서 “올해는 이 사업이 가장 필요한 이웃에게 더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펴 공사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독거노인, 소년소녀 가장 등 저소득 취약가구가 주 지원대상이며 참여를 원하는 가구는 공사 홈페이지에 사연과 함께 신청하면 된다. 공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가구 중 총 20가구 내외를 선정하고, (사)주거복지연대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의 추천을 받아 120가구 내외를 선정해 2012년보다 10여가구가 늘어난 총 140가구 이상의 집을 고쳐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