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45억원 규모 안성 당왕동 공동주택 설계 '품에'
희림, 45억원 규모 안성 당왕동 공동주택 설계 '품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4.04.2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정영균 대표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정영균ㆍ이하 희림)는 경기도 안성시 당왕동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추진 중인 삼익주택으로부터 45억7500만원 규모의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희림은 당왕동 441번지 일대 8만1957㎡ 부지에 공동주택을 짓는 이 사업의 종합기획을 맡아 기본·실시 설계를 총괄하게 된다.

한편, 최근 부동산시장에 불기 시작한 훈풍에 힘입은 희림의 민간 수주 행보도 점차 활기를 띠고 있다. 이번 계약 외에도 ‘서울시 송파구 석촌동 오피스텔 설계 및 건설사업관리(CM)’용역(약 14억), ‘산정호수 라마다 풀빌라 설계’용역(약 11억) 등 크고 작은 민간 프로젝트 수주에 잇따라 성공하고 있다.

희림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그간 주춤했던 개발사업들이 다시 재추진 되고 있고 경기가 조금이나마 살아났을 때 개발을 추진하려는 사업장도 생겨나고 있다”면서 “향후 공동주택, 오피스텔, 호텔, 주상복합 등은 물론 대규모 민간 개발사업 관련 수주도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