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604억원 규모 '용인 물류센터' 잭팟
포스코건설, 604억원 규모 '용인 물류센터' 잭팟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5.2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1층~지상5층 규모, 최신 냉동·상온 보관시설

 

[건설이코노미뉴스] 포스코건설이 최근 604억원 규모의 ‘용인 남사면 북리 물류센터’를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용인 남사면 북리 물류센터’는 연면적 7만9987m2, 지하1층~지상5층 규모의 최신식 냉동·상온 보관창고시설로, 향후 수도권 내 핵심 물류센터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화물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화물을 차량에 직접 실을 수 있는 차량 하역장이 전 층에 마련돼 있어 신속한 물류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하역장 최대 폭이 동일한 규모의 물류센터보다 훨씬 긴 33m나 돼, 많은 화물을 동시에 실을 수 있다.

서울까지 1시간, 기흥동탄IC까지는 15분 내에 접근이 가능해 채소·과일 등 신선도가 필수인 식품들의 수도권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당일배송, 새벽배송 등 빠른 서비스가 온라인 커머스 기업의 경쟁력으로 자리잡으면서, 수요가 많은 수도권 지역의 물류센터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물류센터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월, 마스턴투자운용㈜이 발주한 1240억원 규모의 경기도 시흥 스마트 허브 내 물류센터를 수주한 바 있다.

한편, 이 사업의 발주사는 물류부동산을 전문적으로 운용하는 ADF자산운용㈜ (대표 김창현)이 조성한 사모형 부동산펀드다.

ADF자산운용㈜은 국내에 2조원 규모의 물류부동산 투자개발 사업과 운영관리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향후 수도권 지역에 물류센터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