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 시스템개량사업 5530억원 신규 발주
철도공단, 철도 시스템개량사업 5530억원 신규 발주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3.1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발주규모 55% 확대...안전한 열차 운행 환경 조성

 

[건설이코노미뉴스] 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보다 안전한 열차 운행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기ㆍ신호ㆍ통신 등 철도 시스템 개량사업에 지난해보다 55% 증가한 약 5530억원 규모의 신규 사업을 올해 발주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공단은 열차 이용객은 많지만 노후화된 분당선 등 수도권 광역철도 3개 노선을 개량하기 위해 2022년까지 노후 전기 설비 교체 등 1510억원 규모의 사업을 발주해 수도권 전철 이용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경부고속철도 천안~대전 구간 전기⋅통신 분야 개량 공사를 9월에 발주하고, 경부선 신동~부산 구간 신호 개량 공사 및 호남선 익산~목포 구간 통신 개량 공사 등 총 144개 시스템 개량사업도 발주할 예정이다.

공단은 철도 운영사인 철도공사와 열차 운행시간 단축 및 공사 시간 확보 방안에 대해 협의해 적기에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금년도 신규 사업은 공구별로 분할 발주해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장애인 및 사회적 기업이 제작한 물품을 일부 구매해 사회적 가치도 실현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국민들이 안전하고 쾌속한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량 사업을 확대하고, 사업비 조기 집행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