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長壽 CEO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 '몸값' 또 오른다?
'長壽 CEO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 '몸값' 또 오른다?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7.0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뚝심 경영리더십'으로 초대형 역세권 개발사업 잇단 결실

 

[건설이코노미뉴스] 한화건설이 초대형 역세권 개발사업을 잇따라 수주하는 등 건설업계 내에서 이 분야의 최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러한 성공 비결에는 지난 2015년 한화건설 CEO에 오른 최광호<사진> 대표의 해외 프로젝트 성공 가도에 이어 국내에서 내노라하는 메머드급 역세권 개발사업을 연거푸 수주하는 등 '몸값'이 뛰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이같은 '나이키 곡선'의 경영성과로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이 임기가 1년 연장하는 등 업계에서는 장수 CEO로 등극했다.

실제로, 3일 최광호 사장의 '뚝심 경영리더십'으로 한화건설이 주관사로 나선 한화계룡컨소시엄이 총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회사는 고무적인 분위기다.

이 뿐만아니라, 한화건설은 작년 1조8000억원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수주에 이어 연이어 대형 공모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92만㎡ 중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복합용지 약 3만㎡를 복합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연면적 35만㎡, 총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한화역사, 한화에스테이트 등 한화그룹 계열사와 계룡건설 등 지역건설사 및 하나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모에 참여했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사람, 세상, 미래, 그리고 도시를 잇는 U-Link를 주제로 사업계획을 제안했다. 대전역 철도 노선을 기준으로 좌우로 나눠진 도시 축을 복원시키기 위해 중앙로부터 대전역, 광장과 역사공원까지 이어지는 연계 동선과 오픈 스카이라인을 계획했다. 대전역 대합실에서 사업부지를 관통해 환승센터 부지까지 연결되는 공중보행통로도 조성될 계획이다.

또한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를 최고 69층 규모의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가 건립될 예정이다. 호텔과 오피스, 컨벤션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시설도 들어서게 되며 개발이 완료되면 대전 원도심이 ‘신 경제 중심지’로 탈바꿈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화건설은 작년에도 총 사업비 1조8000억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 사업은 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대에 위치한 코레일 부지를 서울역과 연계 개발하는 것으로 컨벤션, 오피스, 호텔 등이 들어서 ‘강북의 코엑스’ 사업으로 주목을 끌었다.

한화건설이 연이어 대형 역세권 공모사업 수주에 성공하면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이전에도 서울역 민자역사, 청량리 민자역사 등을 건설하며 개발 노하우가 축적되었을 뿐만 아니라 한화역사,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갤러리아 등 역사 운영에 최적화된 계열사들이 있어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건설은 한국철도공사와 사업계획 및 인허가, 건설 및 운영관리 등 사업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협상을 진행하고, 10월경 사업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2023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