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아파트 일반분양 가구 비중, 최근 5년 중 ‘최고’
올해 전국 아파트 일반분양 가구 비중, 최근 5년 중 ‘최고’
  • 최효연 기자
  • 승인 2021.09.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50% 이하인 지역은 ‘서울’이 유일
부동산R114, 총 19만8958가구 중 16만4844가구 일반분양 물량 집계
남산에서 본 서울 시내 전경(본보 DB)
남산에서 본 서울 시내 전경(본보 DB)

 

[건설이코노미뉴스] 올해 전국의 아파트 분양물량 가운데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최근 5년(2017년~2021년) 중 최고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 들어 9월 8일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임대 제외) 총 19만8958가구 중 16만4844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집계됐다.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82.9%로 2016년(87.6%) 이후 가장 높았으며, 수도권(81.3%)과 지방(84.3%) 모두 80%를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일반분양 가구 비중 38.7%, 전국에서 가장 낮아

전국 아파트의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80%를 웃도는 상황이지만 그렇지 못한 지역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올해 9월 현재까지의 시도별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세종 ∙ 전북 ∙ 제주(100%) △강원(96.9%) △충북(94.0%) △경북(92.7%) △경기(87.2%) △대구(85.8%) △광주(75.9%) △인천(74.2%) 등으로 조사됐다.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지방 중소도시를 비롯해 택지지구 등 개발이 진행되는 세종, 경기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도심의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많은 광역시 등 대도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서울은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38.7%에 불과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50%를 넘어서지 못한 지역으로 꼽혔다. 서울의 분양물량은 대부분 재개발, 재건축을 통해 분양되는데, 조합원 분을 제외한 물량이 공급되기 때문에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연내 예정물량 중 절반 정도가 정비사업 분양, 일반분양 가구 비중 낮아질 수도
   
한편 올해 연말까지의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지금보다 낮아질 수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연내 분양예정 물량 중 정비사업(재건축, 재개발, 조합, 리모델링 등) 물량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9월 8일 이후 연내 예정된 분양물량 총 25만2548가구 가운데 11만4834가구(45.5%, 총 가구수 기준)가 정비사업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이는 올해 9월 8일까지 분양된 정비사업 물량 5만3,402가구(26.8%, 총 가구수 기준)와 비교하면 두 배 가까이 많다. 

따라서 올해 아파트 청약을 계획하는 수요자들은 일반분양 물량이 많이 나올 수 있는 택지지구 혹은 대단지 아파트를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 

상반기 분양이 귀했던 서울에서는 ‘이문1구역래미안(총 2904가구)’, ‘아크로파크브릿지(총 1131가구)’, ‘방배5구역재건축(총 2796가구)’, ‘둔촌올림픽파크에비뉴포레(총 1만2032가구)’ 등 대단지 분양이 예정돼 있다. 

지방 광역시에서는 광주 ‘광주운암3(총 3214가구)’, 대전 ‘대전천동푸르지오(총 3463가구)’, 부산 ‘래미안포레스티지(총 4043가구)’ 등 정비사업을 통해 매머드급 단지들이 공급될 전망이다. 

다만 서울의 경우, 연말까지 분양예정인 아파트 총 3만6170가구 중 정비사업 물량이 3만2541가구, 90%에 달할 전망이다. 수요자들이 원하는 만큼 일반분양 물량이 풀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남은 기간에도 치열한 청약경쟁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