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전세임대 입주희망자 95% 계약완료
대학생 전세임대 입주희망자 95% 계약완료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2.03.2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계약실적 22일 현재 6689건


[건설이코노미뉴스-최효연기자] 국토해양부와 LH는 3월까지 대학생 전세임대 입주희망자 6520명의 약 95%가 계약을 완료했다고 최근 밝혔다.

 
LH가 개강시기 입주희망자 7380명 중 현재까지 미계약자 1163명을 대상으로 입주희망시기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입주희망 시기를 4월 이후로 변경한 자 632명, 기숙사·휴학·군입대 예정 등으로 입주의사 없는 경우가 255명으로 조사됐다.

입주의사가 없는 대학생 전세임대 물량은 기 선정한 예비 입주대상자에게 즉시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학생 전세임대 총 계약실적은 22일 현재 6689건으로, 전체 공급물량(1만호)의 67%가 완료됐다.

1차 모집자 9000명중 계약실적은 6217건 이며, 2차 모집자 1000명중 계약실적은 472건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세임대 공급현황을 분석한 결과, 학생들은 대학가 근처에서 전세금이 저렴한 다가구(원룸)을 주로 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소득수준은 기초수급자·한부모가정·장애인 가구가 34.6% 이며, 도시가계 근로자 50%이하(월 201만원) 저소득 가구가 6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유형은 다가구·다세대주택이 76.8%로 가장 많으며, 오피스텔 8.1%, 아파트 6.5%, 연립 등 기타주택 8.5%으로 나탔다.

보증금은 수도권의 경우 평균 5600만원이며, 광역시 3700만원, 기타지방 3300만원으로 보증금 지원한도의 평균 79%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증금 지원한도는 수도권 7000만원을 비롯해 광역시 5000만원, 기타지방 4000만원 등이다.

이 밖에 통학거리는 평균 4.72㎞로서 5㎞이내가 71.3%로 가장 많았으며, 통학 소요시간은 15분 이내 21.6%, 15~30분 이내 65.3% 등으로 나타났다.

국토부와 LH는 전세임대 지원시스템을 상시적으로 운영해 미 입주한 학생들이 희망시기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