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영남본부, 112년 된 '경부선 원동천교' 개량완료
철도공단 영남본부, 112년 된 '경부선 원동천교' 개량완료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7.12.0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김효식)는 25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3년 6월부터 추진해온 경부선 원동천교 개량공사를 4일 모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원리에 위치하고 있는 114m 길이의 원동천교는 1905년 단선으로 건설돼 1945년 복선화된 노후 철도교량이다.

교량 상부가 철재로 이뤄져 있어 경부선 열차 통과 시 소음과 진동이 발생하고, 교량 하부 하천에 교각이 촘촘하게 설치돼 있어 집중호우 시 하천이 범람할 우려가 있었다.

이에 영남본부는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하는 데에 지장이 없도록 철재를 콘크리트로 바꾸어 소음과 진동을 대폭 감소시키고, 교각의 간격과 높이를 조정해 하부 하천의 흐름을 원활하게 했다.

김효식 본부장은 “교량이 개량됨으로써 열차 내부에서는 뛰어난 승차감을 느낄 수 있고, 소음과 진동이 줄어들기 때문에 열차 외부로는 철도변 생활환경이 크게 개선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