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청년 창업카페 ‘LH 나눔(+)’ 3호점 오픈
LH, 청년 창업카페 ‘LH 나눔(+)’ 3호점 오픈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04.0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우 사장 "LH 전국 지역본부 창업카페 확대"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진주 본사사옥 내에 '창업카페 아카데미 LH(+)' 3호점을 개업한다고 9일 밝혔다.

 '창업카페 LH 나눔(+)‘는 바리스타 자격을 취득한 청년 예비창업자 등에게 창업 기회를 제공하는 LH 일자리 만들기 사업의 일환이다.

창업카페는 지난 지난해 11월부터 광주전남본부 1호점, 경남본부 2호점이 오픈한 바 있다. 특히 카페 설치를 위한 공간제공, 인테리어, 기기설치 등 모든 비용은 LH가 부담하되, 선정된 창업자는 방문고객에게 양질의 음료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게 된다.

이를 통해 선발된 창업자에게 창업에 필요한 사전 경험과 지식을 습득하는 인큐베이팅 기회가 제공되고, LH는 직원 및 방문고객의 이용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Win-Win' 모델로 정착 운영되고 있다.

LH와 창업자는 최장 2년 단위로 계약을 체결하되, 다수에게 창업기회를 부여하는 창업카페의 취지를 살리고자 연장계약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와 같은 창업카페 모델은 경영철학 공유, 제도개선 등을 위해 CEO와 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Town-Hall 미팅 과정에서 나온 아이디어가 현실화 된 것으로 그 의의가 크다.

한편, 이날 LH 본사에서 개최된 창업카페 개업행사에는 청년창업자 류수진 씨와 함께 박상우 LH 사장 및 3개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3호점에는 청년창업자가 공정무역 원두를 사용하도록 장려하는 공정무역커피 도입지원금 전달행사를 진행했다.

이는 연초부터 LH 본사 및 지역본부가 공정무역커피를 자발적으로 도입하는 문화혁신 활동을 확산하는 취지이다.

개업행사에 참석한 LH 3개 노조위원장들은 “카페 개업을 통해 청년들의 창업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복리후생 증진에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로 청년창업자의 카페운영에 적극 협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1~3호점 오픈에 이어 LH 전국 지역본부에 창업카페를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면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사의 타 업무 영역에서도 이와 같은 좋은 창업 모델이 있는지 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