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IT융합, 초혁신 기술의 시작…‘2019 한국산업대전’ 개막
제조·IT융합, 초혁신 기술의 시작…‘2019 한국산업대전’ 개막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0.2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25일까지 일산 킨텍스서 열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원(회장 손동연)이 주관하는 ‘2019 한국산업대전’이 22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식을 가지고 나흘간 열린다,

이날 개막식에는 산자부 정승일 차관을 비롯해 국회 산자위 이종구 위원장, 박범계 의원 등 유관기관장 및 기계산업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한국산업대전은 42년 전통의 국내 대표 산업전시회 ‘한국기계전(KOMAF)’과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도하는 ‘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 동시 개최돼 제조·IT 융합을 통한 디지턱 혁신의 미래를 제시한다.

이번 전시는 국내 주요기업뿐만 아니라 미국, 독일, 중국 등 전세계 27개국, 752개사가 참여했다.

또한 공작기계, 건설기계, 발전기자재 등 전통적 기계류와 AI, 5G, 빅데이터 등 제조 IT서비스 기술을 포함한 11개 분야, 1400여 품목이 전시된다.

특히, 두산로보틱스와 현대로보틱스의 지능형 제조 협동로봇, 두산인프라코어 스마트 건설기계 등 진화된 기계장비가 대거 출품된다.

통신기업인 퀄컴과 KT가 참가해 ‘5G+ STADIUM 특별관’을 구성해 5G기반의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모델을 선보이며, 기아자동차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이 탑재된 최신형 승용차를 전시하고 체험관을 운영한다.

전시회 기간 동안 ‘자본재산업 발전 유공자·유공기업 포상식’을 비롯해 ‘머신 소프트 포럼’과 각종 수출상담회 및 세미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개최된다.

이밖에도 ‘해외 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LPR Global 초청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 ‘전문무역상사 초청 상담회’ 등 다양한 수출상담회가 개최돼 기계산업 수출증대에 기여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