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대응
한국철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대응
  • 권남기 기자
  • 승인 2020.01.2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열차 소독 강화, 매표창구 폐쇄형으로 운영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코레일)가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가 3단계인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철도는 지난 27일 오후 대전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긴급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확산 방지를 위한 역사 소독을 매일 시행하고 열차는 운행 전·후 매일 1회 이상 소독하는 등 방역을 강화한다.

역 맞이방과 매표 창구에는 손세정제를 비치하고 출입구에는 방역매트를 설치했다.

역사 전광판과 게시판, 열차 내 안내방송을 통해 ‘감염병 예방행동 수칙’ 홍보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직원에 대한 예방대책도 시행한다. 역 직원 및 접객 직원에게는 마스크를 지급해 착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개방 운영 중이던 매표 창구를 폐쇄형으로 운영해 감염 위험을 최소화 한다.

직원 무전기, 전화기 등 공용품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역무실, 열차 등 접객 공간에는 의심환자 발생 시 체온 측정을 위한 체온계도 항시 비치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지자체 및 의료기관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