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체제로 전환한 대림산업, 코로나에도 '1조 클럽' 달성
DL체제로 전환한 대림산업, 코로나에도 '1조 클럽' 달성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1.01.2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매출액 10조2650억원, 영업이익 1조1781억원 기록
DL이앤씨 올해 매출 7조8000억원, 영업이익 8300억원, 신규수주 11조5000억원 목표

 

[건설이코노미뉴스]DL체제로 전환한 대림산업이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 클럽을 달성했다.

DL은 28일 2020년 연간 잠정 실적발표를 통해, DL이앤씨와 분할하기 이전 기준으로 매출액 10조2650억원, 영업이익 1조1781억원이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건설사업은 7413억원의 별도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

특히 주택사업은 업계 최고의 이익률을 나타내며 수익성 확보의 원천이 됐다. 추가로 대림건설 및 카리플렉스 등 연결 자회사들도 총 373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실적 호조세에 기여했다. 

지난해 석유화학사업부(현 DL케미칼)와 지분법 적용 대상인 여천NCC는코로나19와 저유가로 인한 매출 감소로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각각 15%와 32% 감소한 637억원과 3,072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마스크 필터 첨가제의 주요 원재료인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폴리미래는 제품 판매가 증가하며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44% 증가한 1258억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신규수주는 주택 및 토목 사업과 자회사 대림건설의 수주 실적 호조로 2019년 대비 50% 증가한 10조1210억원을 달성했다.

수주실적 호조에 힘입어, 2020년 말 기준 연결 수주 잔고는 전년 말 수주 잔고 대비 7083억원 증가한 22조 34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분할 이전 기준의 DL 연결 부채비율은 2019년말 대비 2.1%P 개선된 97.5%를 기록해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더불어 DL이앤씨와 DL은 분할 이후 2021년 경영목표를 제시했다. DL이앤씨는 올해 매출액 7조8000억원, 영업이익 8300억원, 신규수주 11조5000억원, DL은 매출액 2조원, 영업이익 21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